美 민간 우주선 발사 성공에 러시아 '발사료 인하'로 대응
상태바
美 민간 우주선 발사 성공에 러시아 '발사료 인하'로 대응
  • 한국지사 편집팀
  • 승인 2020.06.01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론 머스크 소유의 믹국 민간우주기업 '스페이스X'가 5월 30일(현재시간) 플로리다 주 켈히프 캐네브럴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유인우주선 '크루드래건'을 쏘아 올라는데 성공했다.
알론 머스크 소유의 믹국 민간우주기업 '스페이스X'가 5월 30일(현재시간) 플로리다 주 켈히프 캐네브럴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유인우주선 '크루드래건'을 쏘아 올라는데 성공했다.

미국 민간 우주개발기업 '스페이스 엑스'가 첫 민간 유인 우주선 '크루 드래건' 발사에 성공했다. 이에 러시아는 쇼ㅓㅇ공을 축하 하면서도 속내는 달갑지 않아 보인다. 2011년 이후 독점해온 우주 왕복선 시장에 경쟁자가 강력한 경쟁자가 등장했기 때문이다.

러시아는 크루 드래건 발사를 축하하면서도 자국 우주산업 경쟁력 강화에 착수했다.
 
러시아 타스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연방 우주공사(로스코스모스) 최고 경영자인 드미트리 로고진은 자신의 트위터에 미국 항공우주국(NASA)와 스페이스 엑스에 축하 인사를 보냈다. 아울러 지속적인 협력 강화도 다짐했다.
 
러시아는 지난 2011년 나사가 유인 우주선 프로그램을 종료한 이후 자국 유인 우주 왕복선 소유스호를 활용해 국제 우주 정거장(ISS)으로 우주 비행사를 실어보내는 사업을 독점해왔다.
 
러시아 영자매체인 모스크바 타임스는 크루 드래건의 독점으로 러시아의 우주 왕복선 사업에 경쟁자가 생겼다고 우려했다. 로스코스모스는 우주인을 실어보내는데 인당 8000만달러를 받아왔는데 스페이스 엑스는 그보다 적은 6000만달러를 제시하고 있다. 로고진은 발사료를 30% 인하하는 방안을 시사했다고 모스크바 타임스는 전했다.
 
다만 로스코스모스 대변인인 블라디미르 우스티멘코는 자신의 트위터에 모스크바 타임스 등 자국 언론의 우려에 대해 "크루 드래건 발사 이후 제기된 히스테리에 대해 이해하기 어렵다"고 반박했다. 러시아도 미국, 중국 등과 우주개발 경쟁에 뒤쳐지지 않을 프로그램을 운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한편, 발사 약 19시간 후인 31일(현지시간) 오전 10시 16분 크루드래건은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무사히 도킹하는데 성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