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평양전쟁유족회 "위안부 할머니들, 정대협·윤미향 무서워해..."
상태바
태평양전쟁유족회 "위안부 할머니들, 정대협·윤미향 무서워해..."
  • 한국지사편집팀
  • 승인 2020.06.02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력화 혈안 정의연 해체하고 윤미향 사퇴해야" 주장
"위안부 할머니 유언무시하고 납골당 안치"…"이용수 할머니 말 다 맞다"
윤미향 혼자 욕심 챙겨...

 

양순임 유족회 회장
양순임 유족회 회장

일제 강제징용·위안부 피해자와 유가족 단체인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는 1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유족회는 이날 인천시 강화군 선원면 알프스 식당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 30년간 위안부 문제를 악용한 윤미향은 의원직을 사퇴하고 정의연을 해체하라"고 주장했다.

유족회는 "정대협(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의 전신)과 윤미향은 수십 년 동안 (정의연을) 일본군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한 피해자 중심의 단체가 아닌 권력 단체로 살찌우는 데 혈안이 됐다"고 비판했다.

유족회는 "정대협과 윤미향은 할머니를 위한 최소한의 예의도 다하지 않은 천인공노할 집단으로 전락한 지 오래됐다"며 "정부는 이 단체에 지원금을 보내서는 안 되고 국민을 상대로 한 기부금 모금도 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할머니 이름 새긴 비석 하나 세우는데 비용이 그리 아깝다는 말인가"라며 "유족회가 힘이 없어 고인을 차디찬 납골당에 모셔두고 있어 송구스럽다"고 덧붙였다.

양회장은 또 "위안부 할머니들은 생전에 정대협과 윤미향을 무서워했다"며 "이번에 드러난 윤 의원의 비리는 빙산의 일각"이라고 강조했다.

기자회견에는 양 회장과 함께 위안부 피해자 유가족 2명이 참석했다.

회견에 참여한 유가족 김 모씨는 "아무 보상도 없이 어머니가 돌아가신 지 20년이 넘었다"며 "지원금을 받아야 할 사람은 10원도 못 받고 있는데 윤미향은 사리사욕을 채우고 있다"고 비판했다.

양 회장은 이날 기자회견 전 연합뉴스와 통화에서는 "정대협이 그동안 어떻게 했는지에 대해 이용수 할머니가 한 말이 다 맞다"며 "윤미향이 거짓말만 안 했다면 지켜보려고 했는데, 거짓말을 하니 기자회견을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돈과 연관된 문제도 있다"면서 "국회의원 배지 그게 뭐라고 이렇게 하나. 그런 사람들이 국회에 들어가면 안 된다"고 했다.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는 일본이 일으킨 태평양전쟁을 전후해 군인, 노무자, 여자근로정신대, 일본군 위안부 등으로 강제로 끌려간 한국인 피해자와 그 유가족들이 1973년 만든 단체다.

 

양순임 유족회 회장(우측)
양순임 유족회 회장(우측)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