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 3사 카타르 LNG운반선 '23조원 103척' 수주...쾌거
상태바
한국조선 3사 카타르 LNG운반선 '23조원 103척' 수주...쾌거
  • 한국지사편집팀
  • 승인 2020.06.03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중 삼성중 대우조선, 카타르 국영기업과 협약
수주가뭄 속 낭보...일손 놓은 근로자들 이제 "땀 한번 흘려보나..."

한국조선 3사(빅3)가 드디어 낭보를 전해왔다. 기대반 염려반으로 속만 태웠던 카타르발 100척 수주가 현실화 된 것이다. 애초 중국 조선소가 16척(옵션포함)을 수주해 LNG(액화천연가스)선 경쟁력이 중국에 뒤처지는게 아니냐는 우려가 있었지만 이는 기우에 불과했다. 한국 조선업계로서는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수주 가뭄속에 단비와 같은 쾌거를 이뤄낸 것이나 다름없다.

카타르 국영석유사인 페트롤리엄(QP)은 1일 한국 조선3사인 현대중공업그룹,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과 LNG선 발주 관련 협약을 맺었다고 홈페이지를 통해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계약 내용은 2027년까지 LNG선 건조슬롯을 확보한다는 것이다. 금액은 원화로 약 23조6000억원에 달한다. 

업계에 따르면 이날 온라인 협약식에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사드 알 카비 카타르 에너지 담당 국무장관,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사장,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이 참여했다.

클락슨에 따르면 LNG선 1척의 가격은 1억8600만달러다. 2일 새벽 기준 원화로 2284억800만원이다. 정확히 103척이 발주된 것이다.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빈발한 근로자 사망사고(현대중공업)로 어수선한 분위기를 수습할 수 있게 됐고, 다른 조선사들은 기술력을 인정받게 됐다.

한편 카타르는 현재 세계 1위의 LNG수출국으로 수출 물량을 계속 늘리고 있다. LNG수출 물량을 늘리면 필연적으로 LNG를 실어 나를 LNG운반선 발주는 따라오게 돼 있다. 한국은 카타르 LNG의 약 30%정도를 수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현지 언론인 사우디24뉴스에 따르면 카타르는 LNG생산량을 2027년까지 연간 7700만톤(t)에서 1억2600만톤까지 늘릴 계획이다. 이에 따라 LNG운반선도 74척에서 190척까지 늘려 보유할 계획을 갖고 있다.

116척을 더 늘려야 한다는 계획인데 지난 4월 중국 후동중화조선이 총 16척의 LNG운반선 수주 계약을 체결한 것을 빼면 100척의 발주 물량이 남았다. 이 물량을 수주함으로써 한국 조선사의 경쟁력이 결실을 맺었다.

이같은 낭보가 날아들자 수주가뭄으로 대대적읹 구조조정과 일감부족으로 지역경제가 곤두박질치던 거제와 울산지역에 생기가 돌고 있다.

근로자들은 "그동안 노심초사하며 이전의 영광을 언제 되찾나 싶어 가슴조이며 기다리고 있었는데 드디어 땀흘릴 기회가 온 것 같아 너무 기쁘다"며 크게 반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