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동원 발언한 '트럼프' 반기 든 미 국방장관 '에스퍼'
상태바
군사동원 발언한 '트럼프' 반기 든 미 국방장관 '에스퍼'
  • 한국지사편집팀
  • 승인 2020.06.04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 집행위해 군사 동원하는 것은 마지막 수단 이어야...
에스퍼 미 국방장관
에스퍼 미 국방장관

미국내 백인경찰에 의한 흑인 플로이드 사망 사건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이 군사를 동원해서라도 시위대를 진압 하겠다고 발언하자 에스퍼 미 국방부 장관이 반기를 들고 나섰다. 

미국에서는 플로이드 사망 사건으로 인종차별과 공권력 남용에 반대하는 시위가 9일째 이어지고 있다. 대부분의 시위는 평화적으로 진행되고 있으나 심야 약탈과 폭력 사건도 이어져 워싱턴DC와 뉴욕을 비롯한 지역에는 통금령이 내리기도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시위 격화로 지하벙커에 피신했다는 보도에 대해 3일(현지시간) 폭스뉴스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아주 잠깐 갔고 (피신보다는) 점검을 위한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까지 벙커에) 두세번 갔는데 모두 점검용이었다. 언젠가 (벙커가) 필요할 수도 있다. 낮에 가서 봤다”고 덧붙였다.

그런가하면 핵심 참모인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군을 동원해서라도 시위를 진압하겠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공개적으로 반기를 드는 발언을 했다.

에스퍼 장관은 브리핑을 자청해 “법 집행에 병력을 동원하는 선택지는 마지막 수단으로만, 가장 시급하고 심각한 상황에서만 사용돼야 한다. 나는 (군 동원을 위한) 폭동진압법 발동을 지지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주지사들이 주방위군을 동원해 시위를 진압하지 않으면 군을 동원해 사태를 해결하겠다고 경고한 상황에서 이에 공개적으로 반기를 드는 브리핑을 한 것이다.

에스퍼 장관의 이날 발언으로 미국의 시위 국면이 ‘대통령 대 국방장관’의 충돌로 비화하는 양상도 보이고 있다. 에스퍼 장관은 이날 브리핑 전에 백악관에 주요 내용에 대한 언질을 주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의 심기를 건드린 것으로 전해졌는데 항명이나 다름없는 국방장관의 행보에 미 언론에서는 경질 가능성까지 제기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