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뉴질랜드 해군 역사상 최대규모 군수지원함 인도
상태바
현대重, 뉴질랜드 해군 역사상 최대규모 군수지원함 인도
  • 한국지사편집팀
  • 승인 2020.06.11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에서 뉴질랜드로 출항하는 최신예 군수지원함 아오테아로아함. 현대중공업 제공
10일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에서 뉴질랜드로 출항하는 최신예 군수지원함 아오테아로아함. 현대중공업 제공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뉴질랜드 해군 역사상 최대 규모의 군수지원함이 10일 뉴질랜드로 출항했다.

현대중공업은 이날 울산 본사에서 뉴질랜드 해군의 2만6000t급 최신예 군수지원함인 아오테아로아(AOTEAROA)함의 인도 출항식을 열었다. 남상훈 현대중공업 특수선사업본부장(부사장)을 비롯해 필립 터너 주한 뉴질랜드 대사와 성일 방위사업청 국제협력관(육군 소장) 등이 참석했으며, 한국 해군은 군수지원함 대청함을 배치해 아오테아로아함을 환송하며 안전항해를 기원했다.

아오테아로아함은 현대중공업이 지난 2016년 7월 뉴질랜드 해군으로부터 수주한 것으로 길이 173m, 폭 24m 크기의 뉴질랜드 해군 역사상 최대 규모다. 뉴질랜드 해군 함정에 연료, 식량, 식수, 탄약 등을 보급하는 데 투입된다.

현대중공업은 “이번 출항은 6·25전쟁 당시 우리나라에 군함을 파병했던 국가에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성공적으로 건조한 군수지원함을 수출했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깊다”고 했다. 터너 대사는 “크기만큼이나 다재다능한 아오테아로아함을 통해 재난구호활동 등 많은 활동을 펼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최초의 이지스함인 세종대왕함, 차세대 호위함인 인천함 등 80여 척의 전투함과 잠수함을 설계하고 건조한 경험이 있다. 회사 관계자는 “대형수송함(LPX-Ⅱ) 개념설계에 역량을 집중하는 한편, 한국형 차기구축함(KDDX) 사업 준비에도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