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베트남 등 4개국 먼저 문연다…'한국 빼고'
상태바
日, 베트남 등 4개국 먼저 문연다…'한국 빼고'
  • 문경춘 한국지사장 mgc3322@daum.net
  • 승인 2020.06.15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인 대상 '코로나 출입국 제한' 완화 방침
"泰·濠·뉴질랜드 포함…하루 200~250명 규모"

일본이 한국을 제외한 베트남, 태국, 호주, 뉴질랜드 등 4개국에 대해 문을 연다.

일본 정부는 최근 이르면 이달 중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에 따른 '외국인 입국금지' 조치를 일부 해제할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은 내용을 내놓았다.

요미우리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조만간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주재로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출입국 제한 완화 방안을 확정할 계획이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유행에 따른 '미즈기와(水際) 대책'(적군이 육지에 오르기 전에 막는다는 의미의 일본식 방역대책) 차원에서 올 2월 코로나19 발원지 중국 후베이(湖北)성 등지에서 '최근 2주 이내 체류한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한 것을 시작으로 외국인 입국금지 대상 국가와 지역을 계속 늘려왔다.

특히 올 4월부턴 한국·미국·중국·캐나다와 영국 등 유럽 대부분 국가 전역에 체류했던 모든 외국인의 일본 입국이 원칙적으로 금지됐고, 현재는 입국금지 대상 국가·지역이 모두 111곳에 이르고 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유행의 여파로 자국 내 경제활동이 위축된 점을 감안해 '기업인-유학생-관광객'의 순으로 외국인 입국제한 조치를 완화하는 방안을 검토해왔다고 현지 언론들이 전했다.

이와 관련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은 전날 국회 답변에서 베트남과 뉴질랜드를 예로 들어 "(바이러스) 감염이 줄어들고 있는 나라부터 (입국제한 완화를)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요미우리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우선 베트남 등 4개국 국적자 가운데 비즈니스 목적으로 일본을 방문하고자 하는 기업인·기술자 등의 입국을 허용하되, 전체 입국 인원은 하루 200~250명 규모로 제한한다는 방침이다.

또 일본 방문을 원하는 이들 4개국의 기업인 등은 출국 전 코로나19 진단검사(PCR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는 증명서와 일본 내 활동계획서를 일본 측에 제출하고, 일본 도착 뒤에도 PCR 검사를 받아야 한다. 일본 입국 후 일정기간(14일) 스마트폰에 위치정보 기록을 남기는 것도 입국허가 조건 가운데 하나다.

이와 함께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관련 출입국제한 조치 완화에 따른 PCR검사 수요 증가에 대비하기 위해 민간이 참여하는 '출국자 PCR검사센터'(가칭)를 설치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일본 정부는 한국과 미국·중국 등 다른 나라에 대해선 "코로나19 유행이 계속되고 있다"는 등의 이유로 아직 입국제한 완화에 관한 구체적인 협의를 진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