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 코로나19 집단감염 100명 넘어…하루새 27명 증가
상태바
베이징 코로나19 집단감염 100명 넘어…하루새 27명 증가
  • 한국지사편집팀
  • 승인 2020.06.16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러스 전파 어디서 시작됐는지 오리무중
제2의 우한사태 재현 되나...비상사태에 세게의 눈 쏠려

베이징이 제2의 우한을 떠올리게 할 정도로 코로나19 확산이 급속히 진행되고 있다. 

중국 수도 베이징(北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지난 11일 다시 발생한 이후 확진자 수가 100명을 넘어서면서 비상사태에 돌입한 상태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지난 15일 전국에서 40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고 사망자는 없었다고 16일 밝혔다.
중국의 신규 확진자는 본토의 경우 베이징에서만 27명이 나왔고 허베이(河北)성과 쓰촨(四川)성에서 각각 4명과 1명씩 보고됐다. 해외 역유입 신규 확진 사례는 8명이었다.
중국 본토 내 코로나19 상황은 베이징 펑타이(豊臺)구의 대형 농수산물 시장인 신파디(新發地) 도매 시장을 중심으로 집단 감염이 확산하면서 위기감이 커지는 상황이다.

베이징에서는 지난 11일 신규 확진자 1명을 시작으로 12일에는 확진자 6명이 발생했고 13일과 14일에는 36명씩 쏟아졌다. 15일에도 27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오면서 두 자릿수 발병이 이어지고 있다.

문제는 이번 바이러스 전파가 어디서 시작됐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이런 가운데 중국 본토의 다른 신규 확진자들 또한 대부분 신파디 시장과 관련이 있으며 이를 통해 2차 감염이 이뤄진 것으로 파악돼 중국 보건당국을 긴장시키고 있다.

한편, 중국 정부가 코로나19 확진자로 공식 통계에 넣지 않는 무증상 감염자는 15일 하루 동안 6명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