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이상기후 모스크바 128년 만의 최고 무더위
상태바
러시아 이상기후 모스크바 128년 만의 최고 무더위
  • 한국지사편집팀
  • 승인 2020.06.18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 초여름 이상 고온 현상...'오렌지색 경보' 까지
러시아 모스크바에 이상 기후로 128년 만에 최고 무더위가 찾아왔다.
러시아 모스크바에 이상 기후로 128년 만에 최고 무더위가 찾아왔다.

러시아가 이상기후로 인해 128년 만에 최고 무더위를 기록해 '오렌지색 경보' 까지 발령됐다. 

현지 기상청에 따르면 모스크바의 17일(현지시간) 오후 기온이 한 때 섭씨 영상 31.4도까지 올라갔다고 한다. 이는 지난 1892년에 세워진 같은 날 최고 기온 기록(30.8도)을 넘어선 것이라고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이 전했다.

러시아에서 1800년대 말부터 기상 관측이 시작된 이래 6월 17일 기온으로는 최고 기록이다.

이상 고온 현상으로 모스크바와 인근 모스크바주(州)에는 5등급 날씨 위험 경보 가운데 최악('적색' 경보) 바로 아래 등급인 '오렌지색' 경보가 내려진 것이다. 

3일 동안 모스크바와 인근 지역의 기온이 섭씨 30~32도까지 올라가는 이상 고온 현상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겨울이 유난히 긴 동토(凍土)의 땅으로 알려진 러시아에서도 6~8월엔 더운 여름이 찾아와 낮 기온이 30도 넘게 올라가는 경우가 자주 있다.

하지만 아직 초여름인 6월 기온이 30도를 넘는 것은 이례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