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확진 61명 늘어...사흘 연속 60명대
상태바
'코로나19' 신규 확진 61명 늘어...사흘 연속 60명대
  • 한국지사편집팀
  • 승인 2020.07.05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0시 기준, 전날보다 61명 증가
지역사회 감염자 43명, 국외유입 18명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광주 북구 일곡중앙교회 주차장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지난 4일 오전 의료진이 교인들을 상대로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이 교회의 교인 가운데 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광주 북구 일곡중앙교회 주차장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지난 4일 오전 의료진이 교인들을 상대로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이 교회의 교인 가운데 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연합뉴스

5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전날보다 61명 늘어나,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사흘 연속 60명대를 기록했다. 사흘 연속 60명을 넘어선 것은 지난 4월 이후 석달 만이다. 이달 들어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1일(51명), 2일(54명), 3일(63명), 4일(63명), 5일(61명) 등 줄곧 50명대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같은 시각보다 61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43명은 지역사회에서 감염됐고, 18명은 국외 유입 사례이다. 지역사회 감염자를 지역별로 나눠 살펴보면 최근 가파른 확산세를 보이고 있는 광주가 15명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14명), 대전(8명), 경기(4명)에서도 감염 확산이 이어졌다. 이밖에 강원과 경북에서도 각각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국외 유입 사례는 18건 중에 9건이 검역 단계에서 확진됐고, 나머지는 경기(4명), 서울(2명), 광주(1명), 전북(1명), 제주(1명)에서 발생했다.

누적 확진자는 1만3091명이고, 격리 중인 환자는 976명이다. 증상이 없어져 격리 해제된 환자는 전날보다 21명 늘어나 1만1832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