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담수호 '바이칼'에 생수공장 추진한던 中기업 '제동'
상태바
세계 최대 담수호 '바이칼'에 생수공장 추진한던 中기업 '제동'
  • 한국지사편집팀
  • 승인 2020.07.07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 뷰라티아 공화국 울란우데시카반구 법원...중국기업 "토지 소유권 효력 없다" 판결

세계 최대 담수호인 러시아의 바이칼 호수 인접한 곳에 생수공장 건립을 추진ㅇ 하려던 중국 기업의 계획에 제동이 걸렸다.

러시아 법원이 중국 토지 소유권에 대해 효력을 인정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러시아 바이칼호
러시아 바이칼호

최근 러시아 관영 타스 통신과 극동지역 유력 언론사인 프리마미디어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부랴티야 공화국의 주도인 울란우데시 카반구 지방법원은 최근 바이칼 호수 연안에 있는 중국 기업의 토지 소유권에 대해 효력이 없다고 판결했다.

30만7천㎡ 규모의 토지를 2006년 부랴티야 공화국으로부터 구매한 이 기업은 바이칼호 주변에 생수 공장을 세우려 계획을 세우고 있었다고 타스는 전했다.

법원은 기업이 소유한 토지가 러시아 연방이 독점적으로 소유하고 있다며, 공화국의 거래가 효력이 없다고 판단했다.

앞서 지난해 3월 중국 헤이룽장(黑龍江)성의 한 기업이 러시아 현지법인을 통해 바이칼호 인근에 생수 공장을 지으려다 현지인들의 반대로 무산되기도 했다.

당시 이 기업은 러시아 현지법인 아쿠아시브를 설립해 바이칼호에서 생수를 생산하려 했지만, 환경 오염을 우려한 현지인들의 반대로 뜻을 접어야 했다.

바이칼호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호수로 최고수심이 무려 1천642m이고 평균 수심은 744m에 달한다.

바이칼호 인근 주민들이 '성지'(聖地)로 삼고 있는 이 호수의 면적은 3만1천722㎢, 둘레는 2천100km에 이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