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보안법' 중국, '장기집권' 러시아…"외부간섭 반대"
상태바
'홍콩보안법' 중국, '장기집권' 러시아…"외부간섭 반대"
  • 한국지사편집팀
  • 승인 2020.07.12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진핑, 푸틴 통화…'외부간섭 반대' 밝혀
최근 중국 홍콩보안법 시행
러시아는 헌법개정으로 푸틴 장기집권 토대 마련
미국 등 서방국가 압박 의식한 듯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개헌투표를 하고있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개헌투표를 하고있다. 

중국과 러시아는 동반자인가...?

시진핑 국가주석과 러시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전화 통화를 갖고 외부간섭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최근 중국 관영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시 주석과 푸틴 대통령은 전화 통화를 통해 외부 간섭에 반대한다는 입장과 함께 주권과 국가 안보 협력 의사를 밝혔다.

이는 최근 홍콩보안법 시행으로 중국을 압박하고 있는 미국과 유럽 국가 등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홍콩보안법은 외국세력과 결탁해 국가분열과 정권 전복, 테러 등을 금지, 처벌하는 법으로 최대 무기징역까지 가능하다. 법 시행 첫날이었던 1일에만 200여 명이 체포됐다.

최근 헌법 개정을 통해 자신의 대선 재출마, 장기집권 토대를 마련한 러시아 푸틴 대통령도 외부 간섭을 의식하며 시 주석과 통화를 가진 것으로 보인다.

두 정상은 '러시아와 중국이 각자의 국가 주권과 안보, 발전이익을 수호하고 양국의 공동이익을 지켜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시 주석은 러시아와 함께 패권주의와 일방주의에 반대하며 다자주의 수호를 원한다고 밝혔다.

한편, 미국은 홍콩보안법을 시행한 중국을 압박하기 위해 "외국인의 티베트 방문을 막는 데 관여한 중국 관리의 미국비자 발급을 제한한다"고 전날 밝혔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성명을 통해 "중국은 외국 외교관과 관리, 언론인, 관광객의 티베트 방문을 조직적으로 막고 있다"며 "7일부터 티베트 지역의 외국인 출입 정책 수립·실행에 실질적으로 관여한 중국 정부와 공산당 관리들을 대상으로 비자를 제한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