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보건당국 "4~6주 뒤 '코로나19' 백신 생산...?"
상태바
미, 보건당국 "4~6주 뒤 '코로나19' 백신 생산...?"
  • 한국지사편집팀
  • 승인 2020.07.14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FDA,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2종 패스트트랙 지정
올 여름 끝나기전 백신생산 돌입 선포...

지구촌을 비상사태로 몰아넣고 있는 '코로나19' 바이러스를 퇴치할 수 있는 백신이 미국에서 본격 생산 될 것이다는 보도가 왔다.

미국 보건당국이 올 여름이 끝 날 무렵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생산을 개시하겠다고 밝혔다고 미국 CNBC방송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기 때문이다.


도널드 트럼프 정부 고위관계자는 이날 미국 보건복지부가 주재한 기자들과의 컨퍼런스 콜에서 어떤 백신이 효과가 있을지는 확실하지는 않지만, 제조공정은 이미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미 장비를 사고, 제조 현장을 확보하고, 일부의 경우 원재료를 매입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정확히 언제부터 백신 재료가 생산될 것이라고 묻는다면, 아마도 4∼6주 이후일 것"이라며 "여름이 끝날 즈음에는 활발히 제조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실험용 백신 2종이 미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패스트트랙 지정을 받았다고 화이자가 13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들 기업은 지난 1일 4개 실험용 백신 중 첫 번째 백신에 대한 초기 시험에서 코로나19 예방을 기대할 수 있는 범위의 면역 반응을 도출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FDA는 패스트트랙 지정을 통해 아직 해법이 없는 의학적 문제에 대응할 가능성을 보여준 새 약이나 백신에 대한 검토 절차의 속도를 높일 수 있다. 현재 진행 중인 백신에 대한 연구개발이 성공해 당국의 승인을 받으면 올해 말까지 1억회 복용분을 제조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또 2021년 말까지는 12억회 복용분을 제조할 수 있을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이들 기업은 당국의 승인을 받으면 이르면 이달 말부터 최대 3만명의 참가자를 대상으로 대대적인 임상시험을 시작할 예정이다고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