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입국 후 2주 격리' 해제…코로나19 음성 증명서로 대체
상태바
러시아 '입국 후 2주 격리' 해제…코로나19 음성 증명서로 대체
  • 한국지사편집팀
  • 승인 2020.07.16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선 항공편 재개 사전 조치…한국은 제외

러시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차원에서 모든 입국자에 대해 시행해오던 2주간의 의무 격리 조치를 15일부터 해제하기로 했다. 하지만 한국은 제외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보건당국은 이같이 결정하고 대신 '코로나19' 진단 검사 음성 증명서를 제출하도록 했다.

러시아의 보건·위생·검역 당국인 '소비자 권리보호·복지 감독청'(로스포트레브나드조르) 청장이자 국가 최고 보건의인 안나 포포바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명령서에 서명했다고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 현지 언론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명령서에 따르면 15일부터 러시아에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은 검역 요원에게 영어나 러시아어로 된 유전자증폭 진단검사(PCR 검사) 음성 확인 증명서나 면역글로불린 G(IgG) 항체 생성을 확인하는 증명서를 제출해야 한다. 검사는 입국 전 3일 이내에 받은 것이라야 한다.

증명서를 준비하지 못했을 경우엔 입국 후 3일 이내에 러시아에서 PCR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오면 가족을 포함한 타인과 접촉하지 않을 수 있는 거주지에서 일단 격리돼 있어야 한다.

러시아 국적자는 귀국한 뒤 3일 이내에 PCR 진단검사를 받도록 했다.

이번 조치는 러시아가 이달 중순부터 국제선 항공편 운항을 재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취해졌다.

러시아 정부는 최근 2주 동안 발병자가 인구 10만명당 40명 이하, 일일 평균 감염자 증가율 1% 이하 등의 조건이 갖추어진 나라와 상호주의 원칙에 입각한 협상을 통해 항공편 운항을 재개할 방침이다.

한국은 항공 운항 재개 1차 대상국 명단에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는 자국 내에서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하던 지난 3월 27일부터 모든 국제선 정기 항공편 및 전세기 운항을 중단한 바 있다.

러시아의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이날 19일째 6천명대를 유지했다.

러시아 정부의 코로나19 유입·확산방지 대책본부는 이날 "지난 하루 동안 모스크바를 포함한 전국 83개 지역에서 6천248명이 새로 감염돼 누적 확진자가 73만9천947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5월 초순 한때 1만1천명을 넘어 정점을 찍었던 하루 신규 확진자는 이후 점진적 하락세로 돌아서 지난달 26일 6천명대(6천800명)로 내려왔다.

그러나 아직 6천명대 이하로의 추가 감소세로 이어지지는 않고 있다.

이날 수도 모스크바에서는 613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와 누적 확진자가 23만642명으로 집계됐다.

전국의 코로나19 사망자는 하루 동안 175명이 늘어 모두 1만1천614명으로 증가했다.

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하루 동안 8천804명이 퇴원하면서 지금까지 모두 51만2천825명이 완치됐다. 완치율은 69%를 넘었다.

코로나19 대규모 확산 상황이 여전한 가운데 각 지역 정부들은 방역 제한 조치들을 단계적으로 해제해 나가고 있어 감염병 재확산 우려도 남아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