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61명 늘어 1만3,612명…해외유입 47명
상태바
'코로나19' 61명 늘어 1만3,612명…해외유입 47명
  • 한국지사편집팀
  • 승인 2020.07.16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유입 20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과정에서 발견

16일 0시 기준 `코로나19` 국내 확진자는 모두 1만3천612명으로 집계됐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현재 전날 대비 확진자 61명이 추가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14일 33명, 15일 39명으로 줄었다가 이날 다시 60명대로 늘어났다. 특히 해외유입 신규 확진자가 3월 말 이후 최다치를 기록하면서 코로나19 재확산의 한 요인이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해외유입 47명으로 지역발생 14명의 3.4배에 달했다. 이는 지난 3월 25일(51명) 이후 113일 만에 최다 기록이다.

해외유입 사례 가운데 20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발견됐다. 나머지 27명은 경기(18명), 대구·강원(각 2명), 서울·인천·울산·충북·경남(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역발생 14명의 경우 서울 6명, 경기 3명, 인천 2명 등 수도권이 11명이고 광주와 대전, 강원에서 1명씩 새로 확진됐다. 지역감염과 해외유입을 합치면 수도권이 31명, 전국적으로는 10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사망자는 전날 2명 늘어 누적 291명이다.
완치해 격리 해제된 환자는 48명 증가한 총 1만2천396명으로 집계됐다.
지금까지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인원은 144만1천348명이며, 이 중 140만4천332명이 `음성`으로 확인됐다. 2만3천404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