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북극권 주민에 최대 5년간 무상임대
상태바
러시아, 북극권 주민에 최대 5년간 무상임대
  • 한국지사편집팀
  • 승인 2020.07.21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 북극 극동 개발부 홈페이지 통해 발표
북극지도
북극지도

러시아가 북극권 자국민에게 최대 5년간 토지를 무상 제공키로 했다. 토지 이용 권한을 무상으로 제공한다는 것이다. 이는 인구 유출을 막고 미래 북극 개발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한 구상으로 보인다.

20일 인테르팍스 통신과 일간 코메르산트 등에 따르면 러시아 북극·극동개발부는 지난 16일 자체 홈페이지를 통해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이른바 '북극 헥타르'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계획에 따르면 무르만스크주(州)와 야말-네네츠자치구 등 북극권 지역 주민은 최대 5년간 1㏊(약 3천평) 규모의 토지를 무상으로 사용할 수 있다. 단, 자국민에 한해서다.

사용을 마친 주민이 원한다면 49년간 토지를 장기 임대할 수도 있다.

토지를 받은 주민은 농사나 사업 등의 분야에서 토지를 이용할 수 있다.

북극·극동개발부는 6개월간 참여를 원하는 북극권 지역민을 대상으로 사업을 우선 진행한다.

이후 북극권 이주를 희망하는 자국민을 대상으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코메르산트는 내년 6월부터 사업이 시행된다고 보도했다.

러시아는 지난달 무르만스크주 주도인 무르만스크시를 '북극의 수도'(Artic Capital) 선도개발구역으로 지정, 이 지역을 북극권 핵심 경제기지로 키우려고 노력하고 있다.

무르만스크시는 극동 이외의 지역에서는 처음으로 러시아 선도개발구역으로 지정됐다.

이런 상황에서 북극권 인구 유출 상황은 심각하다.

코메르산트는 현재 러시아 북극권에 사는 인구는 250만명이며 이 가운데 90%가 특정 도시에 몰려 살고 있지만, 지속해서 인구가 북극권 외부로 빠져나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북극권 개발에 공을 들이는 러시아 입장에서는 인구 유출을 최대한 막아야만 하는 상황인 셈이다.

비슷한 처지에 놓인 극동에서는 이미 2016년부터 토지를 무상으로 장기간 제공하는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유리 트루트녜프 러시아 부총리는 극동 주민들은 집을 짓거나 비즈니스 아이디어를 실행하기 위해 무상으로 땅을 받고 있다면서 "북극 주민들에게도 이 정책이 적용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