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러시아·한국 포함한 ‘G7 확대’ 반대..드럼프 대통령 구상 반대
상태바
독일, 러시아·한국 포함한 ‘G7 확대’ 반대..드럼프 대통령 구상 반대
  • 한국지사편집팀
  • 승인 2020.07.27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스 외무 “지금은 G11이나 G12은 필요 없어”
영국·캐나다·일본 이어 반대…러시아 견제 목적인 듯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

독일이 주용7개국(G7) 정상회의에 한국과 러시아를 포함하는 의견에 반대하고 나섰다.

주요7개국(G7) 정상회의에 러시아와 한국 등을 참여시키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구상에 독일이 반대 의견을 밝힌 것이다.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은 26일(한국시각) 독일 서부 지역 지방지인 <라이니셰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주요7개국과 주요20개국(G20)은 합리적으로 조직된 체제”라면서 “지금은 주요11개국(G11)이나 주요12개국(G12)이 필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러시아와 한국 등 4∼5개국을 주요 7개국에 가입시켜 회의 체제를 재편하자는 구상안을 내놓았던 사실이 있다.

드럼프 대통령의 구상대로라면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에서 크림반도를 병합하는 바람에 다른 회원국들이 반발해 2014년 주요8개국(G8)에서 배제된 뒤 6년 만에 복귀하게 된다. 하지만 영국과 캐나다도 이미 러시아를 포함한 G7 확대에 반대 입장을 밝힌 바 있는 가운데 독일까지 합세한 상황이어서 반발이 거센 상태다.

러시아는 1997년부터 G7에 가입해, G8 체제로 운영되다가 2014년 크림반도 합병에 대한 국제제재로 이 모임에서 배제됐다. 영국과 캐나다는 크림반도 합병 등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는데, 러시아를 초청할 이유가 없다고 반발하고 있다.

마스 외무장관 역시 직접적으로 러시아 복귀 반대 의사를 밝혔다. 그는 러시아가 크림반도 및 동부 우크라이나 분쟁에 대해서 의미 있는 진전을 보이는 “해결책이 없는 한 러시아에 복귀 기회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와 관계가 “최근 어렵다”며 “하지만 시리아, 리비아, 우크라이나 분쟁을 해결하는 데 러시아가 필요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에서도 매우 느리지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공헌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스 외무장관 발언은 러시아 주요7개국 회원국 복귀 반대에 대부분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에 더해서 러시아의 회원국 복귀 기회가 될 수 있는 ‘회원국 확대’ 자체에 대해서 반대하는 것이라서, 한국의 회원국 참여에 대해서도 반대를 한 것으로 분석된다. 앞서 영국과 캐나다도 러시아의 복귀를 반대한 바 있다. 아시아에서 유일한 주요7개국 회원국인 일본은 회원국 확대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내놓은 사실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