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상용화 현실오나... 화이자 "미국보다 싸게 팔지 않을 것"
상태바
코로나 백신 상용화 현실오나... 화이자 "미국보다 싸게 팔지 않을 것"
  • 한국지사편집팀
  • 승인 2020.07.29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백신 3상 임상 돌입…시판 임박

'코로나19' 백신이 곧 상용화 될 것이란 기대를 부풀리고 있다. 

미 바이오기업 모더나와 다국적 제약사 화이자가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해 각각 3상 임상시험에 들어갔다고 발표했다.

이르면 올해 말까지 백신 공급이 가능하지 않겠느냐는 기대감이 나오는 가운데 화이자는 28일(현지시간) 선진국들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미국보다 싸게 팔지 않겠다고 밝혔다.

화이자는 독일 바이오엔테크와 손잡고 미국 39개주와 아르헨티아·브라질·독일에서, 모더나는 스위스 제약사 론자(Lonza)와 미국 내 89개 지역에서 임상시험을 진행한다. 화이자는 임상이 성공하면 내년 말까지 13억회 분량의 백신을 공급할 계획이다.

미국 정부에 총 19억5000만달러(약 2조3000억원), 1인당 접종 비용은 39달러(약 4만7000원)에 공급하기로 계약한 화이자는 다른 나라에는 더 높은 가격으로 팔 가능성을 내비쳤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컨퍼런스콜에서 “현재 선진국인 모든 나라가 같은 (백신) 양을 미국보다 더 싼 가격으로 받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불라 CEO는 유럽연합(EU), 다수의 EU 회원국들과 협상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한 약값 인하를 위한 행정명령을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