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제주용암수' 한글이름 달고 러시아 진출
상태바
한국의 '제주용암수' 한글이름 달고 러시아 진출
  • 한국지사편집팀
  • 승인 2020.08.06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리온 47톤 첫 수출.. 유럽 진출 교두보로
베트남 이어 러시아 진출
제주용암수
제주용암수

한국의 생수가 러시에 진출한다.

'오리온 제주용암수'가 중국과 베트남에 이어 러시아에도 수출되면서 유럽 진출 교두보를 마련한 것이다.

오리온은 제주용암수 47t을 지난달 27일부터 두 차례에 걸쳐 부산항에서 블라디보스토크항과 보스토니치항으로 보냈다고 6일 밝혔다.

오리온 제주용암수는 오리온 러시아 법인의 영업 네트워크를 통해 현지에서 유통된다.

오리온은 "러시아는 지형 특성상 물에 석회질이 함유돼 있어 국민들이 생수를 사 먹는다"며 "최근 생활 수준 향상으로 건강한 먹거리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어 프리미엄 물 시장 성장이 기대된다"고 전했다.

오리온은 모스크바와 상트레테르부르크 등 소득 수준이 높은 도시와 블라디보스토크 사할린 등 한국 문화 이해도가 높은 극동지역을 중심으로 제주용암수를 판매할 계획이다.

한류 열풍으로 한국 제품 호감도가 높다는 점에 맞춰 한글 제품명을 라벨에 표기할 예정이다.

오리온은 러시아를 유럽과 중앙아시아 생수 시장 진출의 교두보로 삼을 계획이다.

오리온은 "현재 동남아와 일본 등에도 수출을 준비하는 중"이라며 "지속해서 해외 시장을 개척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