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초 일본 유조선 기름 유출 멈춰도 최악 대비해야...모리셔스 총리
상태바
좌초 일본 유조선 기름 유출 멈춰도 최악 대비해야...모리셔스 총리
  • 한국지사편집팀
  • 승인 2020.08.11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 선체 곳 곳 균열 풍랑에 유조선 두동강 날 수도…헬기 동원 기름 퍼내
아직도 유조선에 2천 톤 기름 남아 있어 불안
인도양 섬나라 모리셔스 기름유출로 해안이 오염돼 있는 모습
인도양 섬나라 모리셔스 기름유출로 해안이 오염돼 있는 모습

인도양 섬나라 모리셔스에 좌초된 일본 유조선의 기름 유출이 멈췄지만 아직도 2천 톤의 기름이 배에 남아 있어 불안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모리셔스 총리는 10일(현지시간) 해안에 좌초된 일본 배의 손상된 탱크에서 기름 유출이 멈췄으나 아직 상황이 매우 심각해 최악의 시나리오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로이터, AP통신 등에 따르면 모리셔스 총리실은 일본 유조선 MV 와카시오 호가 아직 2천t의 기름을 싣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프라빈드 주그노트 모리셔스 총리는 TV로 생중계된 담화에서 배의 선체에 몇몇 균열이 보인다면서 결국 배가 쪼개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미 1천t 이상의 기름이 새어 나와 모리셔스 동부 해안으로 밀려와 산호초와 환초호 보호지구 등을 오염시키고 있다.

또 높은 풍랑이 와카시오호를 때리고 있어 배가 두동강 나기 전에 시간과 싸움을 벌이고 있는 형국이다.

앞서 모리셔스의 지원 요청으로 인근 프랑스령 레위니옹 섬에서 전문가들이 합류해 새로운 기름 유출의 해안선 오염을 막기 위해 방책을 설치하고 있다. 프랑스는 해군 함정과 군용기, 기술적 자문단까지 파견했다.

현재 헬기를 동원해 사고 선박의 기름을 실어나르는 한편 다른 배들도 접근해 호스로 기름을 옮겨내는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일본도 사고 선박 소유 회사들이 배를 두 척 보냈으며 6인의 전문가팀도 현장에 도착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가운데 사고는 일찍이 2주 전 일본 배가 산호초에 좌초하면서 발생했으나 모리셔스 총리의 대응이 너무 늦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