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성·김정일 의전 담당' 전희정 사망…김정은 조화 보내
상태바
'김일성·김정일 의전 담당' 전희정 사망…김정은 조화 보내
  • 한국지사편집팀
  • 승인 2020.09.23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0·2007년 남북정상회담 의전 담당
"당·정부 대외정책 실현에 크게 공헌"

2000년과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북측 의전을 총괄했던 전희정 전 외무성 부상이 사망했다고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밝혔다.

노동신문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는 김일성 훈장, 김정일 훈장 수훈자인 전 외무성 부상 전희정 동지의 서거에 깊은 애도의 뜻을 표시해 21일 화환을 보내셨다"며 "화환이 고인의 영전에 진정됐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절세 위인들의 품 속에서 대외사업 부문의 유능한 일꾼(간부)으로 성장한 전희정 동지는 당과 혁명, 조국과 인민에 대한 무한한 충실성과 헌신성을 지니고 우리 당과 공화국 정부의 대외정책을 실현하는데 크게 공헌했다"고 평가했다.

통일부 북한정보포털에 따르면 전희정은 1930년 출생으로 평양외국어대학을 졸업한 뒤 주캄보디아, 주앙골라 북한대사관 등을 거쳐 1980년대부터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대외활동 의전을 담당했다.

전희정은 2000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김대중 대통령을 제일 먼저 영접했으며, 2007년 남북정상회담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남북정상회담 때도 의전을 맡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