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자체 개발 두번째 코로나 백신도 공식 승인
상태바
러시아 자체 개발 두번째 코로나 백신도 공식 승인
  • 한국지사편집팀
  • 승인 2020.10.15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피박코로나' 푸틴이 승인
러시아가 두번째로 개발에 성공한 코로나19 백신 '에피박코로나'
러시아가 두번째로 개발에 성공한 코로나19 백신 '에피박코로나'

러시아가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두 번째 백신을 공식 승인했다고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밝혔다.

14일(현지 시각) 인테르팍스 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내각회의를 시작하며 "(시베리아) 노보시비르스크의 ‘벡토르’ 센터가 오늘 두번째 코로나19 백신 ‘에피박코로나’를 등록했다"고 했다.

러시아의 보건·위생·검역 당국인 ‘소비자 권리보호·복지 감독청(로스포트레브나드조르)’ 산하 국립 바이러스·생명공학 연구센터 ‘벡토르’가 개발한 에피박코로나 백신은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백신으로 국가 승인을 받는 두 번째 백신이 됐다.

그러나 러시아가 세계 최초로 승인한 첫번째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와 마찬가지로 1단계와 2단계 임상시험(1, 2상) 뒤 곧바로 승인을 받으면서 역시 효능과 안정성에 대한 지적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지난 8월 11일 러시아 정부는 자국 보건부 산하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가 개발한 ‘스푸트니크 V’ 코로나19 백신을 세계 최초로 승인한 바 있다. 하지만 이 백신은 통상적인 백신 개발 절차와 달리 3상을 건너뛴 채 1, 2상 뒤 바로 국가 승인을 받으면서 효능과 안정성에 대한 우려를 불러 일으켰다.

스푸트니크 V를 개발한 가말레야 센터는 현재 의사·교사 등의 고위험군 일반인에게 백신 접종을 실시하면서, 동시에 모스크바 주민 약 4만명을 대상으로 사실상의 3상에 해당하는 ‘등록 후 시험’도 병행하고 있다.

지난 7월 말부터 시작된 벡토르 센터의 에피박코로나 백신 임상시험에는 1상 14명, 2상 86명 등 모두 100명이 참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가 등록이 이루어지면 백신 양산과 일반인 접종이 가능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