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V 한국서도 생산 한다는데..."
상태바
러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V 한국서도 생산 한다는데..."
  • 한국지사편집팀
  • 승인 2020.10.20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12월 거쳐 백신 수천만 회분을 생산할 것”
인도, 브라질, 중국 등과 함께 생산 돌입...일부에선 결정된 사실 없다.
러시아가 세계 최초로 개발해 등록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ㅍ 
러시아가 세계 최초로 개발해 등록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ㅍ 

러시아가 세계 최초로 등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를 한국에서 생산하게 될까...?

정확히 결정난 사항은 아니라는 말이 나돌고 있는 가운데 "한국 등에서 생산 할 예정"이라고 러시아 국부펀드(RDIF) 측이 밝힌 상태다.

스푸트니크통신에 따르면 키릴 드미트리예프 RDIF 최고경영자(CEO)는 19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11월을 시작으로 12월을 거쳐 백신 수천만 회분을 생산할 것”이라며 “1월부터 물자를 배포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백신을) 인도, 브라질, 한국, 중국 및 또 다른 한 국가에서 만들 것이기 때문에 올해 12월 대량 공급이 가능하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RDIF는 러시아 보건부 산하 가말레야 연구소의 스푸트니크 V 백신 개발을 지원했다. 러시아는 8월 중순 스푸트니크 V를 세계 최초 코로나19 백신으로 승인했다.

앞서 미국 등 서구 국가들은 러시아 백신의 효능을 신뢰할 수 없다는 입장과 달리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딸을 앞세워 러시아가 승인한 코로나19 백신의 효능을 강조한 바 있다.

타스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지난 8월 27일(현지시간) 한 인터뷰에서 “우리 백신은 동물과 자원자들에 대한 사전 및 임상 실험을 통과했다”며 “내 딸의 경우에서 그랬듯 백신은 지속가능한 면역을 제공하며 항체를 나타나게 한다. 무해하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딸이 자원해서 백신 실험에 참여했으며 접종 이후 약간의 체온 상승을 겪었지만 몸상태가 괜찮아졌다고 전했다. 그는 “방금 전에도 딸과 통화했다. 건강이 괜찮다고 한다. 모두 좋은 상태”라고 강조 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