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공습으로 시리아 '친터키' 반군 70여 명 사망”
상태바
“러시아 공습으로 시리아 '친터키' 반군 70여 명 사망”
  • 한국지사편집팀
  • 승인 2020.10.27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상자도 168명...
시리아 북서부 휴전 발표후 치명적 공습

시리아 북서부 이들리브에 위치한 친터키 반군 훈련캠프에서 러시아의 공습으로 인해 168명의 사상자가 나왔다고 내전 감시단체가 밝혔다.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둔 시리아인권관측소는 26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이들리브주의 반군 조직인 파이라크 알샴의 훈련캠프를 공습해 78명이 숨지고 90명 이상 부상했다고 전했다. 실종자도 다수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라미 압델 라흐만 시리아인권관측소 대표는 “지난 3월 시리아 북서부에서 휴전이 발효된 이후 가장 치명적인 공습이었다”고 말했다. 친터키 반군 단체인 민족해방전선(NLF)도 이날 “러시아군이 진지를 비롯해 마을을 공습하고 있다. 휴전 합의를 위반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터키와 국경을 접한 이들리브 지역은 2011년 시리아 내전 발발 이후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이 이끄는 정부군에 맞서 온 반군의 마지막 거점 저항지다. 반군을 돕는 터키와 정부군을 지원하는 러시아는 2018년 9월 이들리브 휴전에 합의했으나, 옛 알카에다 세력이 이 지역을 장악하자 양측은 지난해 4월부터 공격을 재개했다.

정부군이 반군을 터키 국경 쪽으로 몰아내면서 휴전 감시를 위해 이들리브에 배치된 터키군 병력까지 사망하자 터키와 러시아는 지난 3월 이들리브 일대에서 휴전에 다시 합의했다. 이후 휴전의 큰 틀은 유지됐으나, 정부군과 반군 간 크고 작은 충돌은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6월에도 반군의 공격으로 정부군 병사 19명이 숨졌고, 같은날 러시아군 전투기가 공습에 나서 민간인 2명이 목숨을 잃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