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러시아와 수소경제 협력 강화한다
상태바
정부, 러시아와 수소경제 협력 강화한다
  • 한국지사편집팀
  • 승인 2020.10.29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제1차 한-러 수소협력세미나' 개최

정부가 러시아와 수소 경제 협력을 강화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8일 오후 화상으로 열리는 '제1차 한-러 수소 협력 세미나'에서 박기영 통상차관보와 알렉산드르 모로조프 러시아 산업통상부 차관이 수소경제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엔 현대자동차·효성중공업과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H2KOREA), 러시아 최대 가스 생산기업 '가즈프롬', 원자력기업 '로사톰'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논의 분야는 ▲수소전기차 공유서비스 ▲수소충전소 등 인프라 ▲수소생산·공급 협력 방안 등이다.

양국 산업부는 지난 7월 2일 개최한 '한-러 산업협력위 수석대표 회의'에서 모스크바 시내 수소전기차 공유서비스 협력을 포함, 수소경제 분야 협력을 새롭게 창출키로 합의한 바 있다.

박기영 산업부 통상차관보는 "러시아 수소에너지 개발 로드맵은 지난 7월 발표한 한국판 그린 뉴딜 정책과 지향하는 바가 같다"면서 "풍부한 천연자원을 바탕으로 경제성있는 수소생산이 가능한 러시아와 수소 활용 분야의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우리나라 간 협력 잠재력은 무궁무진하다"고 말했다.

그는 "양국이 보유한 서로 다른 장점과 경험을 결합해 수소경제로의 전환을 함께 준비해 나가자"며 "한-러 산업협력위 등 정부 간 협력채널을 통해 수소산업 분야의 성과사업을 지속 발굴·추진하자"고 강조했다.

박 차관보는 "산업부는 H2KOREA와 함께 양국 수소경제 분야 비즈니스 교류가 더욱 활발히 이뤄질 수 있도록 수소 협력 세미나 정례 개최 등 협력 채널 확대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모로조프 러시아 산업통상부 차관은 "모스크바 시내 수소차 공유서비스 추진을 위해 현대차를 포함한 한국 기업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요청한다"며 "향후 가즈프롬·로사톰과 한국 기업 간 수소 공급·활용 협력이 활발히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날 논의할 협력 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해 제10차 산업협력위와 제2차 수소 협력 세미나 등 양국 고위급 교류 등 계기 가시적인 성과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