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신남방 플러스로 아세안 협력체제 강화" 호소
상태바
문 대통령 "신남방 플러스로 아세안 협력체제 강화" 호소
  • 한국지사편집팀
  • 승인 2020.11.13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대면' 한·아세안 정상회의 참석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북방과 함께 신남방도 중요하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제21차 한·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정상회의에 참석해 ‘신남방정책 플러스 전략’을 발표하며 아세안과의 협력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신남방정책 플러스 전략은 포괄적 보건 의료 협력을 비롯한 7대 핵심 협력 분야를 중심으로 새롭고 실천 가능한 방안이 담겨 있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주도적으로 열어가며 사람 중심의 평화·번영 공동체를 더 빠르게 현실로 만들어 갈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날 발표된 신남방정책 플러스 전략에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포괄적 보건의료 협력 △한국의 교육 모델 공유 및 인적자원 개발 지원 △한류 활용 쌍방향 문화 교류 증진 △호혜적이고 지속 가능한 무역·투자 기반 구축 상생형 농어촌 및 도시 인프라 개발 협력 △공동 번영의 미래 산업 분야 협력 △비전통 안보 분야 협력 등 7대 핵심 협력 분야가 포함돼 있다.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출구 전략으로 만들어진 아세안의 ‘포괄적 경제회복 방안 프레임워크’에 대한 지지를 밝히며 “신남방정책 플러스 전략과의 결합을 통해 아세안과 한국이 함께 위대한 번영을 누리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한국의 지원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아세안 대응기금과 필수 의료물품 비축 제도에도 적극 참여할 것”이라며 “국제사회의 백신 개발에 동참하고, 국제백신연구소(IVI) 등 국제기구를 통해 백신과 치료제가 아세안 모두에게 공평하게 보급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정부는 2017년 신남방정책을 발표하고 아세안과 경제적·문화적 교류를 확대해왔다. 이날 회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화상으로 열렸다. 한국과 브루나이,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미얀마,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등 아세안 10개국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