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우리 ‘스푸트니크 V’ 백신, 미국 보다 훨씬 싸다”
상태바
러 “우리 ‘스푸트니크 V’ 백신, 미국 보다 훨씬 싸다”
  • 한국지사편집팀
  • 승인 2020.11.25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백신, 미국 제약사들 백신보다 훨씬 저렴하게 유통될 예정

러시아 코로나 백신이 미국 백신보다 가격 경쟁력에서 앞설 것인가...? 

러시아가 자국이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미국 제약사들의 백신보다 훨씬 저렴하게 유통될 예정이라며 가격 경쟁력을 자랑하고 나섰다.

러시아의 코로나19 백신인 ‘스푸트니크 V’ 공식 계정은 22일(현지시간) 공식 트위터 채널을 통해 “백신 1회당 화이자는 19.5달러, 모더나는 25~37달러로 책정됐다”며 1인당 2회 접종할 경우 “실제 가격은 각각 39달러, 50~74달러에 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스푸트니크 V는 이보다 훨씬 저렴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스푸트니크 V 개발을 지원한 ‘러시아국부펀드(RDIF)’의 대변인은 러시아 타스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다음 주 스푸트니크 V의 가격을 대중에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러시아 정부는 지난 8월 보건부 산하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가 개발하고 RDIF가 지원한 스푸트니크 V 백신을 세계 최초로 승인했다. 그러나 통상적인 백신 개발 절차와 달리 임상 3상을 건너뛴 채 1, 2상 뒤 곧바로 국가 승인을 받아 안전성과 효능 우려가 이어졌다.

또한 지난 11일 러시아 정부는 4만명의 지원자가 참여 중인 임상 3상 시험 중간 결과를 발표하며 “코로나19에 92% 효과를 보였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RDIF는 오는 12월 스푸트니크 V 백신의 대량 생산을 시작해 2021년 1월 출시, 전 세계에 공급할 계획이다.

앞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을 필요한 국가들에 공급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화상으로 진행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연설에서 “러시아는 효능 있고 안전한 백신에 모두가 접근할 수 있도록 하려는 이번 정상회의의 핵심 결정안을 지지한다”면서 “의심할 여지 없이 면역을 위한 약품은 공공의 자산이며 그렇게 되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러시아는 우리 학자들이 개발한 백신을 필요한 국가들에 공급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