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러시아 대통령, 올해도 얼음물 ‘입수’
상태바
푸틴 러시아 대통령, 올해도 얼음물 ‘입수’
  • 한국지사편집팀
  • 승인 2021.01.22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하 20도 강추위에 입수해 강인함 과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모스크바 지역의 기온이 영하 20도까지 떨어진 지난 19일(현지시간) 정교회의 주현절 전통에 따라 차가운 물에 몸을 담그고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모스크바 지역의 기온이 영하 20도까지 떨어진 지난 19일(현지시간) 정교회의 주현절 전통에 따라 차가운 물에 몸을 담그고 있다. 

러시아 푸틴 대통려이 올해도 어김없이 영하 20도의 강추위에서도 강인함을 과시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영하 20도의 강추위에도 얼음물에 입수(사진)하는 정교회 행사에 참여한 사진이 공개됐기 때문이다.

러시아 국영 통신사인 리아노보스티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지난 19일(현지시간) “푸틴 대통령이 올해도 주현절 입욕 행사에 참여했다”며 “그는 정기적으로 주현절 입욕을 지키고 있다”고 말했다.

모스크바의 이날 아침 기온은 영하 20도까지 떨어졌다. 크렘린궁이 공개한 영상을 보면, 푸틴 대통령은 긴 양가죽 코트를 벗고 십자가 모양의 수영장에 들어갔다. 수영복 하의만 입은 푸틴 대통령은 차가운 물에 들어가 세 차례나 머리 끝까지 온몸을 물에 담갔다.

올해 68세인 푸틴 대통령은 매년 주현절마다 차가운 물에 입수하는 관례를 따르고 있다. 2018년에도 그는 스베틀리차 마을에서 셀리거 호수의 얼음을 깨고 입욕 행사를 진행한 바 있다.

특히 올해는 정교회 측이 코로나19를 이유로 입욕 행사를 만류했으나 실행에 옮겼다. 주현절은 예수가 요르단강에서 세례를 받은 것을 기념하는 날이다. 러시아나 동유럽의 정교회 신자들은 차가운 호수나 강에서 목욕을 하면서 이날을 기린다. 이를 통해 면역체계를 강화해 건강을 찾고 죄를 씻어낼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