펠로시 노트북 절도 용의자…"러시아 대외정보국에 넘기려 했나...?"
상태바
펠로시 노트북 절도 용의자…"러시아 대외정보국에 넘기려 했나...?"
  • 한국지사편집팀
  • 승인 2021.01.27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의사당 난입사태...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 노트북 절도 여성 붙잡혀
낸시펠로시 연방하원의장의 새로운 명패가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의회의사당 안에 걸려 있다. 
낸시펠로시 연방하원의장의 새로운 명패가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의회의사당 안에 걸려 있다. 

미국 의회의사당 난입 사태 당시 낸시 펠로시 연방 하원의장의 노트북을 훔친 용의자가 훔친 노트북을 러시아에 넘기려 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범인은 미 당국에 의해 체포된 상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지지자로 추정되는 이 여성은 훔친 물건을 러시아 정보기관에 넘길 생각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19일(현지시간) AP통신은 법무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미국 의사당 난입 사태 때 펠로시 의장의 노트북을 훔친 라일리 준 윌리엄스가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미 법무부 역시 공식 홈페이지에 “윌리엄스가 18일 펜실베니아에서 체포됐다”고 밝혔다. 앞서 연방수사국(FBI)은 윌리엄스에게 절도가 아닌 의사당 불법 진입과 난폭행위 혐의를 적용해 체포 전날 체포영장을 발부받았다.

FBI는 지난 6일 의회 난입 사태 이후 난입에 가담한 사람들에 대한 제보를 받았다. FBI는 자신이 윌리엄스의 옛 연인이라고 주장하는 사람이 “윌리엄스의 친구들이 그가 펠로시 의장의 집무실에서 노트북 혹은 하드드라이브를 가져오는 영상을 보여줬다”며 “윌리엄스는 훔친 기기를 러시아에 있는 친구에게 보내 러시아 SVR(대외정보국)에 팔 계획이었다”고 제보했다고 AP통신에 밝혔다. 제보자는 “컴퓨터 장치를 러시아에 보내려던 계획은 알 수 없는 이유로 불발됐다”며 “윌리엄스가 여전히 그 컴퓨터를 갖고 있거나, 아니면 파괴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제보를 입수한 FBI는 유튜브에 올라온 의회 난입 당시 현장 영상에서 윌리엄스가 펠로시 의장의 집무실로 통하는 계단 위로 사람들을 인도하는 듯한 장면을 확인했고, 윌리엄스를 추적해왔다. 윌리엄스는 체포되기 전 도피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영국 ITV에 따르면 윌리엄스의 모친은 “딸이 최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와 극우파 사이에서 인기있는 인터넷 게시판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