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붓아들과 불륜 러시아 인플루언서 “곧 출산”
상태바
의붓아들과 불륜 러시아 인플루언서 “곧 출산”
  • 한국지사편집팀
  • 승인 2021.01.27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일간지 '더 선'...입양당시 의붓악들은 7세

러시아에서 입양한 의붓아들과 14세 나이차의 양모 사이에 임신으로 인한 출산 소식이 화제가 되고 있다.

자신이 입양한 의붓아들과 불륜을 저지른 러시아 여성이 임신 소식을 알려지면서 세계에 화제를 뿌리고 있는 것이다. 뱃속 아이의 아빠는 의붓아들로 알려지면서 영국 등 유럽 언론에 보도되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더선은 지난 13일(현지시간) 러시아 인플루언서 마리나 발마셰바(35)가 의붓아들인 블라디미르 샤비린(21)과 결혼해 자녀를 낳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발마셰바는 전 남편 알렉세이 샤비린(45)과 가정을 이룬 뒤 6명의 아이를 입양해 키워왔다. 블라디미르 역시 그중 한 명이며 입양 당시 양모인 발마셰바는 21살, 블라디미르는 7살이었다.

그런 두 사람의 관계는 지난해 블라디미르가 대학생이 된 뒤부터 시작됐다. 방학 때문에 한동안 집에 머물게 된 아들을 발마셰바가 유혹했고 둘은 결국 사랑에 빠졌다. 알렉세이는 “내가 집에 있을 때도 두 사람은 거리낌 없이 불륜을 저질렀다”며 “아내는 내가 잠을 자면 아들 방으로 갔다가 다시 안방으로 돌아와 아무렇지 않은 듯 행동했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불륜 상대가 내 아들만 아니었어도 나는 아내를 용서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50만명 이상의 팔로어를 가진 발마셰바는 블라디미르에게 매력적인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성형수술까지 했다는 고백을 하기도 했다. 그는 “주변 사람들이 ‘젊은 남편을 뒀으니 이제 화장을 해야 한다’고 하더라”며 “하지만 남편은 내 성형수술 흔적과 셀룰라이트, 늘어진 살 등을 모두 사랑해준다”고 말했다.

또 ‘한 가정을 깨뜨린 것을 후회하느냐’는 한 팔로어의 질문에 “맞기도 하고 아니기도 하다”며 “부모로서 자녀들에게 안정감을 주지 못한 것은 후회하지만 전 남편과의 이혼은 후회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