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나발니 석방’ 시위대 3천 500여명 체포…
상태바
러 ‘나발니 석방’ 시위대 3천 500여명 체포…
  • 한국지사편집팀
  • 승인 2021.01.28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 전역 110여 곳에서 시위...11만명 참가

러시아에서 야권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의 석방을 요구하는 시위로 인해 수 천 명이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3일의 경우 나발니의 석방을 촉구하는 대규모 시위가 열린 가운데 경찰이 이날만  약 3천 명의 시위대를 체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수도 모스크바와 상트페테르부르크 등 러시아 전역 100여 곳에서 이날 나발니 석방을 촉구하는 시위가 열렸으며, 모스크바 중심가에만 4만여 명의 시위대가 모였다고 보도했었다. 

시위대는 “나발니를 석방하라, 나는 두렵지 않다” 등의 구호를 외치며 행진했다. 

러시아 당국은 이번 시위를 불법으로 규정하고 해산을 명령했다. 

이 과정에서 약 3,100명이 현장에서 체포됐다고 현지 인권단체는 주장했다. 

나발니의 부인 율리아 나발니 씨도 사회관계망 서비스(SNS)를 통해 자신의 체포 사실을 알리기도 했다. 

미국 국무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이번 주말 러시아 전역에서 시위대와 언론을 겨냥한 가혹한 행동이 이뤄졌다"며 "이는 시민사회와 기본적 자유를 제한하는 것"이라고 비판하며 시위대의 즉각적인 석방을 촉구하기도 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정적으로 알려진 나발니는 지난해 8월 독극물 중독 증상으로 혼수상태에 빠져 독일에서 치료받은 뒤 지난 17일 귀국했지만, 공항에서 당국에 곧바로 체포돼 구속됐었다.

한편, 나발니는 흑해에 푸틴의 궁전이 있다는 영상물을 공개하는 등 대대적인 반격에 나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