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운동가 백기완 선생 투병 끝 별세
상태바
통일운동가 백기완 선생 투병 끝 별세
  • 한국지사편집팀
  • 승인 2021.02.15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년 89세...지난 1월 폐렴증상으로 입원
박정희 , 전두환 구사독재와 투쟁
고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
고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

 

박정희, 전두환 군사정권 당시 민주화운동으로 우리에게 널이 알려진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이 89세를 일기로 15일 별세했다.
 
지난해 1월 폐렴 증상으로 입원해 투병 생활을 이어온 고인은 이날 오전 입원 중 세상을 떠났다.
 
고인은 1932년 황해도에서 태어났다. 1964년 한일회담 반대 운동에 참여한 뒤 박정희·전두환 독재정권 시절 민주화운동에 앞장섰다. 1974년에는 긴급조치 1호의 첫 위반자로 옥고를 치렀다. 민중가요 '임을 위한 행진곡' 가사의 모태가 된 장편 시 '묏비나리'의 원작자다.


백 소장은 1987년 대통령 선거에서 '제헌의회파(CA)' 그룹의 추대로 출마했다. 이전까지 이어져 온 군부정권 종식을 위해 김영삼·김대중의 '양김' 후보 단일화를 호소하며 사퇴했다. 그러나 백 소장의 노력에도 단일화는 이루어지지 않았고, 노태우 전 대통령이 당선됐다.
 
백 소장은 지난해 1월 폐렴 증상으로 입원해 투병 생활을 이어오다, 이날 입원 중 89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질 예정이며, 발인은 19일 오전 7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