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아무르 지역 석탄 열차 25량 탈선...블라디보스토크 행 열차 지연
상태바
러, 아무르 지역 석탄 열차 25량 탈선...블라디보스토크 행 열차 지연
  • 한국지사편집팀
  • 승인 2021.02.18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무르 지역에서 석탄을 실은 열차 25량이 탈선해 블라디보스토크 행 열차가 지연됐다. 사진 : IA PrimaMedia
아무르 지역에서 석탄을 실은 열차 25량이 탈선해 블라디보스토크 행 열차가 지연됐다. 사진 : IA PrimaMedia

러시아 아무르 지역에서 석탄을 실은 열차 25량이 탈선해 블라딥조스토크 행 열차가 지연되는 사고가 발생했지만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 

17일 오후 8시 56분(모스크바 현지시간) 러시아 Trans-Baikal Railway의 Angarich 역에서 석탄을 실은 화물 열차 25량이 탈선했다.

이 사고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Vladivostok-Omsk 노선과 Samara-Vladivostok 노선이 장시간 지연됐다. 또, Tynda-Khabarovsk 및 Vladivostok-Moscow 노선도 지연이 예상된다고 IA PrimaMedia는 극동철도 관계자의 말을 인용, 보도했다.

그러나, 지금까지 정확한 사고 원인은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현재 이번 사고와 관련해 Magdagachi-Skovorodino 노선의 교외 열차 6411번의 운행이 취소된 상태다.

철도운영 본부는 Trans-Baikal 철도에서 사고처리 작업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