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회의 땅 러시아, 원천기술 사업화로 러시아 진출하자
상태바
기회의 땅 러시아, 원천기술 사업화로 러시아 진출하자
  • 한국지사편집팀
  • 승인 2021.03.17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러 혁신플랫폼 사업 삼여기업 모집

김광현 창업진흥원 원장과 임병훈 이노비즈협회 회장은 '한-러 혁신플랫폼' 사업의 참여기업을 3월 15일(월)부터 4월 9일(금)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는 ‘한-러 혁신플랫폼’에서 국내 스타트업의 ICT·응용기술과 러시아의 혁신 원천기술을 결합해 새로운 비즈니스를 창출하고 글로벌로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러시아 국영·대기업이 국내 스타트업과 협력하고자 하는 기술 수요를 바탕으로 디지털 솔루션, IT 보안, 의료 및 바이오, 스마트 시티 기술 등 다양한 분야의 국내기업을 모집 · 선발할 예정이다.

러시아 원자력 국영기업인 로사톰, 러시아 기술 국영기업인 로스텍 등에서 국내 스타트업과 협력 가능한 원천기술 약 60가지를 제안했으며, 목록은 ‘한-러 혁신플랫폼 스타트업 모집 공고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선정된 창업기업에게는 ‘한-러 비즈니스 상담회’를 통해 원천기술을 보유한 러시아 기업 등과 일대일 미팅을 지원하고, 러시아 기업 및 전문가와 원천기술의 사업화 계획을 구체화할 수 있도록 해외 진출지원금 2500만원, 심층 상담회 및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 참가를 지원한다.

지난해에는 국내 1위의 얼굴인식 출입관리시스템 기업인 ‘씨유박스’가 러시아 최대의 IT 대기업 라닛과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이를 계기로 칼루가주(州) 내 기술혁신단지에 연구개발센터를 설립했으며 주정부의 ‘스마트시티 프로젝트’를 통해 칼루가 공항과 오브닌스크시의의 스마트시티 시설 구축에 참여하며 러시아 시장 진출 본격화를 앞두고 있다.

창업진흥원 김광현 원장은 “한-러 혁신플랫폼의 스타트업 지원을 통해 한국과 러시아의 기술교류 필요성, 우리기업의 러시아 진출 가능성과 글로벌 경쟁력을 확인했다”며 “올해 역시 지난해 경험을 바탕으로 우리 기업들의 러시아 원천기술 사업화를 적극 지원해 다양한 성공 스토리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한-러 혁신플랫폼사업의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오는 4월 9일(금) 오후 6시까지 K-스타트업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접수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