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딩크, 네덜란드령 퀴라소 대표팀 감독과 기술위원장 맡아
상태바
히딩크, 네덜란드령 퀴라소 대표팀 감독과 기술위원장 맡아
  • 문경춘 한국지사장 mgc3322@daum.net
  • 승인 2021.04.02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카타르 월드컵 까지 책임 맡아...
북중미 카리브해지역 1차 예선전서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 완파
거스 히딩크(사진) 감독. 히딩크 감독은 네덜란드령 퀴라소 축구대표팀 감독을 맡아 월드컵 에선을 시작했다.
거스 히딩크(사진) 감독. 히딩크 감독은 네덜란드령 퀴라소 축구대표팀 감독을 맡아 월드컵 에선을 시작했다.

한,일월드컵 4강 신화를 이끌면서 세계적 축구 감독으로 명성을 얻고 있는 거스 히딩크(75·네덜란드) 감독이 지휘하는 네덜란드령 퀴라소 축구대표팀이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지 주목된다.

히딩크 감독이 이끄는 퀴라소 대표팀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예선전을 산뜻하게 출발했기 때문이다.  

퀴라소는 지난달 26일(한국시간) 퀴라소 빌렘스타트의 에르길리온 하토 경기장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북중미카리브해지역 1차 예선 조별리그 C조 첫 경기에서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에 5-0으로 완승했다.

주니뉴 바쿠나가 경기 시작 1분 만에 선제골을 넣고 35분에 추가 골을 터트린 퀴라소는 전반에만 4골을 몰아넣으며 일찌감치 승부의 추를 기울였다. 퀴라소는 국제축구연맹(FIFA) 세계랭킹 76위,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은 168위다.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한국 대표팀을 이끌고 4강 신화를 쓴 히딩크 감독은 지난해 8월 퀴라소의 대표팀 감독겸 협회 기술위원장으로 선임됐다.

2018년 11월에 도쿄올림픽 준비에 나선 중국 23세 이하(U-23) 대표팀 지휘봉을 잡기도 했던 히딩크 감독은 성적 부진으로 2019년 9월 경질됐으나 1년도 안 돼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퀴라소는 카타르 월드컵 1차 예선에서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을 비롯해 콰테말라, 쿠바, 영국령 버진아일랜드와 한 조에 묶여 서로 한 차례씩 맞붙는다.

6개 조로 나눠 진행하는 1차 예선에서 각 조 1위를 차지한 6개 팀이 2차 예선에 나설 수 있다. C조 1위는 D조 1위와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대결한다.

2차 예선 승자 3개 팀은 3차 예선에 직행한 5개국과 합쳐서 홈 앤드 어웨이 방식의 풀리그를 벌인다. 3차 예선 상위 3개 팀은 월드컵 본선에 직행한다. 4위 팀은 대륙 간 플레이오프에 나서게 된다.

세계랭킹 순위 78위인 퀴라소가 한.일 월드컵 4강 신화를 썼던 당시 한국축구와 같은 기적을 이뤄 낼지에 대해서는 아직은 미지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