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행정부 "제재"에 러시아 "단호한 반격"...두 정상 회담 물건너 가나?
상태바
미 행정부 "제재"에 러시아 "단호한 반격"...두 정상 회담 물건너 가나?
  • 문경춘 한국지사장 mgc3322@daum.net
  • 승인 2021.04.16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대선개입, 연방 정부기관 해킹 러시아 기업과 인물 대상
외교간 10명 추방
미, 러시아 정부 "비밀 캐내려 시도했다" 주장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바이든 미 행정부가 지난해 대선에 개입하고 연방 정부 기과을 해킹했다며 러시아에 대한 첫 제재를 단행하자 러시아가 단호한 반격을 예고하고 나섰다.

이같은 상황을 놓고 미국과 러시아의 갈등이 한층 심화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두 정상이 추진 중인 유럽 제3국에서의 회담이 물건너 가는것 아니냐는 위려도 나오고 잇다.

바이든 행정부는 지난 15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지난해 미국 대선에 개입했으며, 연방 정부 기관을 해킹했다는 이유로 외교관과 개인 및 단체도 추방 및 제재했다. 추방 외교관은 10명이며, 해킹 가담 개임 및 단체는 32곳이다. 아울러 러시아 사이버 활동을 지원하는 6개 러시아 기업에 대한 제재도 단행했다.

또 미국 금융기관이 러시아 채권을 러시아 기관으로부터 직접 매입하는 것을 금지시켜 러시아 정부가 자금을 대출받는 줄도 끊도록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6월 14일부터 미국 금융업계에 러시아 중앙은행과 재무부, 국부펀드의 신규 채권 매입 및 이들 기관에 대한 자금 대여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이날 내렸다.

이같이 미국이 러시아에 대한 추가 경제 제재에 나서자 러시아도 미 대사를 조치하는 등 대가를 치를 것이라며 크게 반발하고 나섰다. 

미국의 이번 제재는 바이든 행정부 출범후 처음 러시아에 내려진 것으로 러시아 해커들이 지난해 12월에 드러난 미 40여개 기업과 기관에 대한 사이버공격 배후에 있는 것으로 의심해 왔다. 당시 재무부와 법무부, 에너지부와 국토안보부를 포함한 9개 미국 정부 기관에서 사용되고 있는 소프트웨어에 악성코드가 심겨져 러시아가 정부 비밀을 빼내려 시도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또 바이든 행정부는 뚜렷한 증거는 없지만 러시아 정부가 지난해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당시 대통령의 재선을 도우려한 것으로 의심해 왔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번 제재에는 미국 대선을 앞두고전 거짓 정보를 퍼뜨린 것으로 의심되는 인물 및 단체 32곳과 사이버 공격을 지원한 6개 러시아 기업이 포함됐다. 또 러시아의 크림반도 점령 관련 인물과 단체 8곳도 추가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외교부는 미국의 제재 발표에 대해 보복 대응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한데 이어, 주러시아 미국 대사를 소환해 항의했다. 그러나 앞으로 러시아가 무슨 조치로 대응할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러시아 외교부는 미국의 제재에 대해 "러시아는 미국 대사 초치에 이어 빠른 시일내에 미국 제재에 대한 대응책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미국의 그러한 공격적인 행동은 양국 이익에 부합되지 않는다"며 "마땅히 단호한 반격을 받게 될 것"이라며 "미국은 양국간 관계를 악화시킨데 따른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을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는 여러차례 양국 간 대결 수위를 위험하게 하는 미국의 적대적 행보의 결과에 대해 경고해 왔다"며 "현 상황의 책임이 전적으로 미국에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에앞서 지난 13일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에게 통화로 정상회담을 제한한 사실이 있다. 제안 이틀 뒤에 이같은 제재가 가해진 상태여서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올 여름 유럽의 제3국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싶다고 제안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