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서방 갈등 확산 '러시아-체코' 외교관 수 십 명 맞추방
상태바
러시아-서방 갈등 확산 '러시아-체코' 외교관 수 십 명 맞추방
  • 문경춘 한국지사장 mgc3322@daum.net
  • 승인 2021.04.19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코, 러시아 외교관 18명 추방에 전레없는 일...악의적 행위 규탄
체코, 폭발사건 책임묻자 러 '미국에 부역하냐' 맞불
미-러 완연한 신냉전 기류 속 동유럽 잇따른 강경대응
러시아가 미국을 비롯한 서방국가들과 갈등을 이어가고 있다.사진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사진이다.
러시아가 미국을 비롯한 서방국가들과 갈등을 이어가고 있다.사진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사진이다.

러시아와 미국이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최근 러시아와 체코가 외교관 수 십 명을 맞추방하는 등 신냉전으로 상태로 접어드는 양상을 보이는 등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러시아는 지난 18일(현지시간) 자국에 있는 체코 외교관 20명을 '페르소나 논 그라타'(외교적 기피인물)로 지정하고 19일이 끝나기 전에 모두 출국하라고 통보했다.

이 같은 조치는 체코가 전날 자국 주재 러시아 외교관 18명을 러시아 대외정보국(SRV), 정찰총국(GRU) 소속 비밀요원이라며 추방한데에 대한  맞대응이다.

러시아는 체코의 조치를 전례가 없고 악의적인 행위로 규정했다.

이와함께 "체코 당국이 최근 미국의 대러시아 제재 국면에서 미국을 기쁘게 하려는 욕망속에 대서양 너머 주인보다 한술을 더 떴다"고 비난했다.

체코는 문제의 외교관들이 2014년 자국내에서 체코인 2명을 숨지게 했던 탄약창고 폭발사건에 연루됐다고 추방 사유를 알렸다.

다른 한편에서 체코 경찰은 폭발사건과 2018년 영국에서 발생한 러시아 이중간첩 세르게이 스크리팔 독살시도 사건에 함께 관여한 러시아인 2명을 찾고 있다고 덧붙였다.

스크리팔 독살시도도 영국 영토에서 벌어진 러시아의 공작으로 추정했으며, 이 사건을 계기로 서방과 러시아의 갈등은 증폭 됐었다.

체코 주재 러시아 대사관 앞에서 펼쳐진 반러시위 모습
체코 주재 러시아 대사관 앞에서 펼쳐진 반러시위 모습

현지언론들은 사진, 영상 분석 등을 통해 이들 2명이 알렉산데르 미시킨, 아나톨리 체피고프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로인해 당시 체코에서는 러시아를 겨냥한 반감이 들끓었다.

시위대가 러시아 대사관 앞에 운집해 벽에 케첩을 뿌리는 항의 퍼포먼스를 펼쳤고 정치인들은 러시아가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 시위자는 AFP통신 인터뷰에서 "체코 영토에서 외국이 체코 국민을 살해하는 일은 전쟁급 행위"라고 분노를 드러내기도 했다.

러시아와 체코의 외교관 맞추방 사태로 서방국가들과 러시아의 갈등 골은 더 깊어질 것으로 관측된다.

이미 서방과 러시아 사이에는 우크라이나 국경의 러시아군 증강, 러시아의 미국 대선개입 정황, 러시아의 해킹설 등으로 신냉전 기류가 완연하다.

앞서 지난 15일 미국은 작년 대선개입, 대규모 해킹 등의 이유를 들어 러시아 기업, 정부기관, 개인을 무더기로 제재하고 외교관 10명을 추방했다.

러시아는 이튿날인 지난 16일 러시아 주재 미국 외교관 10명을 추방하는 방식으로 미국의 제재에 맞불을 놓았다.

동유럽에서는 체코에 앞서 폴란드가 미국의 러시아를 상대로 하는 제재에 연대한다며 지난 16일 러시아 외교관 3명을 외교적 기피인물로 지정해 추방했다.

미국의 러시아에 대한 제재에 이어 서방국가들 까지 합류하는 양상이어서 세계적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