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대선조선 '수주대박'… 4억 달러 규모 계약 성사
상태바
부산 대선조선 '수주대박'… 4억 달러 규모 계약 성사
  • 문경춘 한국지사장 mgc3322@daum.net
  • 승인 2021.04.27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수주 목표 3억 달라 이미 달성
대선조선 전경
대선조선 전경

최근 동일철강 관계사 편입을 마무리 지은 부산소재 대선조선이 기술력과 품질을 앞세워 잇따른 수주 낭보를 전하며 대박을 예감하고 있다.

최근 유럽 선주사와 4억 달러(한화 4,450억 원 상당) 규모의 초대형 계약을 수주에 성공했기 때문이다.

3K급 SUS 화학제품 운반선 8척

2~3월에도 운반선 잇단 수주

이와 관련, 대선조선은 2월 국내 선주사와 SUS 화학제품 운반선 3척에 대한 수주 계약을 한 데 이어 3월에도 모로코 선주사로부터 화학제품 운반선 1척을 수주한 바 있다.

에이스 탱커는 대선조선이 보유한 건조 선박에 대한 기술적 대응 능력과 생산 품질에 대한 믿음으로 이번 계약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사는 대선조선이 지난해 2월 수주한 SOK MR 탱커(순수 화물적재톤수 5만 DWT 안팎의 액체화물 운반선) 발주사인 싱가포르 소재 선사 EPS의 자회사로 알려졌다.

대선조선은 2004년 국내 SUS 화학제품 운반선 시장에 진입한 이후 지금까지 모두 16척의 건조 실적을 갖추고 있었으나 이번 계약으로 수주 실적 규모를 모두 28척으로 대폭 끌어올렸다.

대선조선은 특히 올해 수주한 SUS 화학제품 운반선은 내부 화물창이 듀플렉스(Duplex) 계열의 특수 SUS 재질로 이뤄진 선박이라는 점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대선조선 관계자는 “이 같은 내부 화물창 건조 능력은 명실상부하게 특수 화학물 운반선에 특화된 기술과 생산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무엇보다 이번 수주는 동일철강 관계사 편입 후 전방위적인 지원을 받으며 중국과 일본의 중대형 조선소들과 경쟁을 펼쳐 따낸 성과라서 더욱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대선조선 관계자는 “동일철강이 새로운 경영 주체로 나선 이후 경영이 안정화하고 임직원들 역시 하나가 되면서 수주가 이어지고 있는 것 같다”며 “세계적인 기술 특화 조선소로 성장해 국내 M&A 시장의 성공적인 모범사례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