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잊은 러시아 '부겔우겔 축제'...비키니 입고 스키도 타고
상태바
코로나 잊은 러시아 '부겔우겔 축제'...비키니 입고 스키도 타고
  • 한국지사편집팀
  • 승인 2021.04.12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 소치에서 매년 열려

"비키니 입1고 스키도 타고..."

러시아 소치에서 매년 열리는 특별한 스키축제가 있다. 수영복 차림의 사람들이 한 데 뒤섞여 스키를 즐기는 '부겔우겔'(BoogelWoogel)축제가 바로 그 것.

지난 한 주 동안 소치에서 열린 '부겔우겔 축제'에 수 백 명의 인파가 몰려들었다.

지난 10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 7일 소치 국립공원 부겔우겔에서 열린 축제 현장을 공개했다.

사진 속 참가자들은 차가운 눈이 한가득 쌓인 슬로프 위를 비키니 등 수영복 차림으로 오가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이번 축제는 11일까지 계속됐다.

축제에는 단순히 스키 활강 외에도 스키 점프와 댄스배틀, 라이브 음악 공연 등 다양한 즐길 거리가 포함됐다.

올해로 개최 6년을 맞은 부겔우겔 축제는 매년 수많은 사람들이 함께 하고 있다.

특히 지난 2018년에는 2000명 가까이 되는 스키어들이 참여해, 세계 최대 규모의 스키 활강 기네스 세계 신기록을 세우며 큰 화제를 모았다.

다만, 참가자들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상태에서 많은 사람들이 몰리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위험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